기자의 구독함

23

유튜브 세상에서는 매일매일 새로운 영상들이 솟아난다. 그 가운데서 본인의 니즈는 잃은 채 알 수 없는 유튜브 알고리즘에 몸을 맡기고 떠밀려 다니는 사용자가 많다. 클릭한 두 번만으로 내게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세상에 ‘오늘의 인기 동영상’ 시청 말고 삶을 살아가면서 도움이 될 영상을 몇 개 더 클릭해보는 게 어떨까. 여기, 제각기 다른 취향을 갖고 다른 삶을 살아온 기자들이, 정말 제 삶에 유용했다고 주장하는 유튜브 몇 가지를 소개한다.

   [닥터 프렌즈]

우리네 삶 속에는 늘 병이 맞닿아있다. 가히 ‘유병장수’의 시대라고 할 만큼 과학과 의료기술의 발달로 인해 우리는 더욱더 오래, 골골거리며 살아갈 수 있게 되었다. 이 가운데서 언제나 만날 수 있는 의사 친구, ‘닥터프렌즈’라는 유튜브 채널을 소개한다.

닥터프렌즈(이하 닥프)는 정신건강의학과, 내과, 이비인후과 전문의 3명으로 구성된, 의학 상식들을 다루는 유튜브 채널이다. 닥프는, 의사로서 친구에게 혹은 가족에게 꼭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과 우리 몸에 대한 유익하고 필요한 정보들을 재미있게 나눈다. 유익한 의학 정보들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닥프는 유튜브 채널에 달린 댓글이나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사연과 질문들을 중심으로 다룬다. 직접 질문을 할 수도 있다. 내가 봤던 영상 가운데 제일 재밌고 가장 인상 깊었던 것으로는 정신분석 게임을 정신과 의사가 직접 공략한 <정신과 의사가 다중인격 상담 게임을 한다면? 치유 가능? [후 엠아이 : 도로시]>영상이다. 이 영상은 조회수 백만을 넘었다.

닥프는 매주 화요일, 목요일, 일요일 저녁 9시에 영상을 게시한다. 가끔 비정기적으로 영상이 올라오기도 하니, 구독과 함께 알림설정을 추천한다.

글 | 김지유 기자

 [속삭이는 몽자]

고된 하루를 보내고 에너지 충전이 필요한 당신, 텅 빈 집에서 심심한 당신, 지하철 이동 시간이 지루한 당신, 자기 전 침대에 누워 핸드폰을 보는 당신. 이 중 하나라도 내 얘기다 싶으면 유튜브에 ‘속삭이는 몽자’를 검색해 보라! 말괄량이 쏘러블리 간장치킨 푸들 몽자의 유쾌한 일상이 기다리고 있다.

오랜 구독자가 말하는 몽자의 못 말리는 매력 포인트

첫 번째! 일상이 코미디. 이렇게 표정이 다양한 푸들, 이 세상에 또 없다. 사람치고 강아지 같은 풍부한 표정과 개그감 가득한 생기발랄한 일상.

두 번째! 썸네일 맛집, 썸네일 장인. 알다가도 모를 유튜브 알고리즘에 이끌려 아무 영상이나 보는 당신. 그런 당신의 눈길과 클릭을 가져갈 썸네일이 있다? 적당한 영상 길이에 센스 넘치는 썸네일 프로듀스 땡공땡 뺨치는 엔딩까지.

몰랐을 땐 어쩔 수 없지만 한 번 보게 되면 나도 모르게 잇몸 미소를 짓는, 잇몸 미소 유발자 몽자. 몽자 보고 당신의 지루함을 행복함으로 바꿔 보자.

글| 이수빈 기자

 [법알못 가이드]

“법은 고급 정보화돼서는 안 된다.” ‘법알못 가이드’의 크리에이터가 영상에서 한 말이다. 미디어에서 법 관련 소식을 접할 때면 항상 “저게 무슨 소리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원칙적으로 법은 예외 없이 모든 국민에게 적용되는 것이지만 모두가 보편적으로 알기는 어렵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이에게 법은 친해지기 어려운 존재일 것이다. 나는 적어도 법 관련 소식을 접할 때 그게 무슨 소리인지는 알아듣고 싶었다.

채널 ‘법알못 가이드’는 나의 그런 소망에 딱 들어맞는 영상을 올리는 곳이다. 이 채널은 사회 이슈와 소소한 일상문제를 통해 법을 알려준다. 고소장 작성법 같은 유용한 법률정보를 자세히 알려주기도 한다. 상황극을 통해 설명하는 등 법을 재밌게 배울 수 있는 영상도 많다.

 법은 특별한 것이 아니라고 알려주는 ‘법알못 가이드’, 이 채널은 법이 우리에게 그저 적용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주체적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마냥 어렵게만 느껴지는 법과 친해지고 싶다면 ‘법알못 가이드’ 이 유튜브 채널에 꼭 들러보기를 권한다. 멀게만 느껴지던 법이 조금은 가까워질지도 모른다.

글 | 김성훈 센터장

김지유 기자
더불어 살아가는 것들은 모두 아름답다 / 오늘처럼 힘겨운 날 혼자 있던 누군가 자기 속의 아이에게로 찾아가는구나 -황석영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