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획] COVID-19

70

우리는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병으로 전 세계가 떠들썩하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들 때문에 대중교통 이용이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의 국내 첫 감염 이후 사람들의 일상은 완전히 변화했다. 지상과 지하를 넘나들어 거리에는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마스크를 쓴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코로나19의 빠른 확산 속도는 공포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고, 이는 위생용품 판매율 급증으로 이어졌다. 마트와 약국에서 위생용품을 사려면 원래 가격의 몇 배가 넘는 값을 지급해야 했지만 이마저도 모두 동나는 상황이 벌어졌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맞서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하고 감염 여부검사 물량을 하루 2백 명에서 3천 명까지 늘리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우리대학도 확산방지를 위해 학내 주요 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개강을 2주 연기했다. 총무처는 새천년관과 승연관을 비롯한 교내 곳곳에 손 소독제를 배치하고, 학생들이 밀집된 공간에 열감지기 카메라를 설치했다.

 엄청난 기사량에 이어 가짜뉴스 또한 쏟아지고 있는 지금, 우리가 가장 믿을 수 있는 건 김이 서린 안경에 한숨을 쉬면서도 마스크를 올리고, 성심껏 손을 닦는 자신일 것이다.

직원들도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쓰고 업무를 하고 있다.
역곡 남부역 앞 횡단보도를 건너는 가족들. 나이 관계없이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있다.
우리대학은 지난달 3일부터 학교 건물에 대대적으로 손 세정제를 배치하고 행동 예방수칙을 게시했다.
행복기숙사는 학생들의 입관 전 열감지기를 설치했다. 감지기가 울리면 검사 후 알맞은 조치가 취해진다.

글, 사진ㅣ 류영서 기자

취재지원ㅣ 박서연 기자

2020년 3월호 8-11면

류영서 기자
안녕하세요 저는 학보사 사진기자 류영서입니다. 생생한 현장을 그리고 사람을 담고 싶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avatar
  Subscribe  
Notify of